대우조선 해양 하청업체

대우조선 해양 하청업체 파업 중단 압박
대우조선해양(DSME)의 150개 이상의 노조에 가입된 하청업체들의 계속된 파업이 빠르게 기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업계 관측통에 따르면 법원 명령에 따라 집단 행동을 합법화했다.

대우조선

서울op사이트 경상남도 창원지방법원 통영부서의 판결은 6월 2일 시작된 파업의 가장 최근의 타격이며, 다수의 조선소 협력사들이 파산 직전까지 몰리면서 더욱 악화됐다.

지난 7월 16일 법원은 대우조선해양 거제도 조선소 부두를 점거하고 있는 하청업체 파업을 하면 해당 조선소에 1일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하라고 판결했다.more news
법원은 노조가 있는 하청업체들의 파업은 분쟁조정을 위한 정당한 단체행동이 아니며 조선소가 금전적 손실을 입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노조에 가입한 하청업체들은 계속해서 조선소를 점유하고 있다.

하도급단체 대표는 판결 후 “경영진이 우리의 요구를 수용할 때까지 행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법원의 판결에 따라 법적 대응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소 정규직 노동자들은 생산 재개를 위해 하청업체들이 조선소를 떠날 것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15일 기준 조선소의 손실은 5700억원에 이른다. 파업 중인 하청업체들은 전국의 다른 조합원들이 모은 기금으로 월 180만원을 받았다.

대우조선

고용주를 대표하는 한국기업총연합회(KEF)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노사가 스스로 합의하기를 기다리며 멍하니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필요하다면 법 집행 당국을 동원하여 통제 불능 상태가 되기 전에 손실을 제한해야 합니다.

한편 윤석열 사장은 산업현장의 불법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경제부 장관들과의 회담에서 “계속해서 국가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문제를 관계 당국자들이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상남도 창원지방법원 통영부서의 판결은 6월 2일 시작된 파업의 가장 최근의 타격이며, 다수의 조선소 협력사들이 파산 직전까지 몰리면서 더욱 악화됐다.

지난 7월 16일 법원은 대우조선해양 거제도 조선소 부두를 점거하고 있는 하청업체 파업을 하면 해당 조선소에 1일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하라고 판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15일 기준 조선소의 손실액은 5700억원에 이른다. 파업 중인 하청업체들은 전국의 다른 조합원들이 모은 기금으로 월 180만원을 받았다.

고용주를 대표하는 한국기업총연합회(KEF)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노사가 스스로 합의하기를 기다리며 멍하니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필요하다면 법 집행 당국을 동원하여 통제 불능 상태가 되기 전에 손실을 제한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