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유대교 회당 포위전: 랍비는 총기범으로부터의 탈출을 묘사했다.

텍사스 유대교 회당 포위전 탈출을 묘사

텍사스 유대교 회당 포위전

인질로 붙잡힌 텍사스 유대교 회당의 랍비는 16일(현지시간) 탈출을 위해 용의자에게 의자를 던진 경위를 설명했다.

그와 두 명의 다른 인질들은 10시간의 포위 끝에 “발사되지 않은 채” 빠져나올 수 있었다.

영국 시민 말리크 파이살 아크람이라는 이름의 인질범은 경찰의 대치 끝에 사살되었다.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은 인질극 사건을 “테러 행위”라고 묘사했다.

현지시간으로 토요일 오전 11시경에 시작되었다.

랍비 찰리 사이트론-워커는 BBC의 파트너인 CBS 뉴스에 “이 단체는 인질범의 총이 울리는 소리를 듣고
기도하고 있었다”며 “그와 다른 3명은 포로로 잡혔다”고 말했다.

텍사스

그는 “우리는 내내 위협을 받았지만 다행히 신체적인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인질 1명은 6시간 후 풀려났으며 나머지 3명은 몇 시간 후 탈출했다.

랍비 사이트론-워커는 “그가 좋은 위치에 있지 않았을 때, 나는 신사들이 나와 함께 있고 그들이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지 확인했다”고 회상했다. “출구가 그리 멀지 않아서, 나는 그들에게 가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서 그는 총을 든 사람에게 의자를 던지고 문으로 향했다.

그는 사건 이후 유대교 회당으로 돌아가는 것이 “쉽지는 않겠지만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서비스는 현재 86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파키스탄 신경과학자 아피아 시디키의 석방을 요구하는 남성의 음성으로 생중계됐다고 사법당국이 현지 언론에 밝혔다.

시디키는 아프가니스탄에 구금되어 있는 동안 미군 장교들을 살해하려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2010년 그녀의 유죄 판결에 항의하기 위해 파키스탄에서 거리로 나왔다.

말리크 파이살 아크람의 형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자신이 “정신건강 문제”로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